해남·장성서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추진
상태바
해남·장성서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추진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공모에 농촌형 선정돼 국비 10억 확보 전국 최다
전남도청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전라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올해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공모에서 해남군과 장성군이 농촌형 사업으로 선정돼 전국 최다인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영양 개선 일환으로 국내산 신선채소, 과일 육류 등을 공급하기 위해 바우처를 지급하는 제도다.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 기반을 조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농식품부는 사업을 신청한 지자체의 계획 타당성 및 적정성, 사업수행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대상 지역을 정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사업에서 해남군이 선정된데 이어 올해 장성군이 추가돼 2년 연속 사업비를 확보했다.

전남도는 국비 10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20억원을 들여 해남·장성의 중위소득 50% 이하 6천10가구에 농식품바우처를 3월부터 9월까지 지원한다.

가구별로 금액을 차등 지원하며 1인 가구 기준 월 4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지급한다.

대상자는 농식품바우처 카드로 해당 지역에서 국내산 신선채소와 과일 우유, 계란, 육류, 잡곡, 꿀 등을 구매하거나, 4만원 상당 농식품꾸러미를 배송받을 수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농식품바우처 사업이 저소득계층의 영양 불균형을 해소하고 도내 농산물의 소비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취약계층의 식품 접근성 강화 등 국내산 신선농산물의 지속 가능한 소비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에서 첫 선정된 해남에 총사업비 22억원을 들여 저소득계층 3천975가구를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