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광주 서구청장 확진...광주전남 단체장 중 최초
상태바
[코로나19] 광주 서구청장 확진...광주전남 단체장 중 최초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2.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서구청
광주 서구청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광주광역시 서대석 서구청장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광주전남 지방자치단체장 중 최초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대석 광주 남구청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 구청장은 지난달 27일 장학금 기탁 행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뒤 수동감시자로 분류됐다.

서 구청장은 3차 접종까지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이틀에 1번씩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델타 변이와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잠정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서 구청장의 확진으로 서구 비서실 소속 직원 3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서구 공직자 가운데 수동·능동 감시 대상자를 파악할 방침이다.

그동안 광주와 전남에서는 단체장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거나 자가격리된 사례만 있었을 뿐 확진자는 없었다.

서 구청장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광주와 전남 지방자치단체장 중 첫 확진자가 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이날 오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역학조사관이 현장에서 접촉자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확한 사항은 조사가 진행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광주와 전남지역 단체장들이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를 하거나 검사를 받은 적은 있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서 구청장이 처음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