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잡고 10연속 본선 진출 가자" 벤투호, 카타르 도하로 출국
상태바
"이라크 잡고 10연속 본선 진출 가자" 벤투호, 카타르 도하로 출국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와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원정 경기를 앞둔 벤투 감독이 1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17일 자정(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이라크와 맞붙는다. 2021.11.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10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태극전사들이 만만치 않은 중동 원정을 떠난다. 시간이 지날수록 호흡이 좋아지고 있는 '벤투호'는 올해 열리는 마지막 A매치에서 유종의 미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0시25분 인천공항을 통해 이라크와의 경기가 열리는 카타르 도하로 출국했다.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은 밝은 표정으로 비행기에 탑승했다.

한국은 오는 17일 자정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당초 이라크에서 경기가 열릴 계획이었지만 자국 내 상황이 좋지 않아 제3국가인 카타르에서 게임이 펼쳐지게 됐다.

지난 11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은 3승2무(승점 11)로 이란(승점 13)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하고 있다.

3위인 레바논(승점 5)과도 6점 차이다. 이라크는 4무1패(승점 4)로 6개 팀 중 4위다.

이라크와의 경기는 2021년 벤투호가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이라크와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원정 경기를 앞둔 손흥민이 1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2021.11.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한국이 이라크전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한다면 최종예선에서 4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본선 진출에 굉장히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현재까지 패배 없이 순항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방심할 수 없다.

한국은 이라크전을 포함해 남은 5경기 중 4경기가 중동 원정이다. 9월 열린 레바논과의 조별리그 2차전의 경우 원정이었지만 대한축구협회가 무더위 등으로 인해 아시아축구연맹(AFC) 등에 스케줄 변경을 요청했고, 대신 1월 홈 경기와 일정이 바뀌었다.

이라크와의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7승12무2패로 크게 앞선다.

한국은 앞서 9월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이라크와의 A조 1차전에서는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다. 한국은 최근 이라크를 상대로 11경기 연속 무패(4승7무)를 기록 중이다.

가장 마지막으로 이라크에 패했던 경기는 1984년 4월 싱가포르서 열렸던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0-1로 졌던 것이다.

한국은 이동경(울산)이 엉덩이 근육 부상으로 13일 소집 해제되면서 24명이 도하로 향한다. 부상 우려가 있었던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페네르바체) 등도 파주NFC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체력 회복에 집중했다.

주장 손흥민은 13일 파주서 진행됐던 훈련에 앞서 "이라크전도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매 경기를 결승전처럼 치러 최고의 모습으로 최종예선을 마무리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