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지역소멸위기 극복하자”시책 발굴 눈길
상태바
해남군“지역소멸위기 극복하자”시책 발굴 눈길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주거문제, 농업정책, 지역민과 함께하는 교육정책 발굴
해남군청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해남군이 지역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대응전략 마련에 나섰다.

군은 지난 5월 지역소멸위기 선제적 대응을 위해 종합대응전략을 마련하고 민관 공동협의체를 구성 후 약 5개월에 걸친 전문가 강의와 심층토론을 통해 해남군 지역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8대 시책을 발굴했다.

8대 시책은 청년시책과 농업시책, 교육시책 3개 분야로 일자리, 결혼과 출산, 보육 및 교육 등 군정 전반에 걸쳐 협조체계를 구축해 통합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청년시책으로는 청년의 안정적인 정착과 농촌공동화 방지를 위한 청년임대주택 수리비 지원과 임시 주거비 지원사업 등 주거정책, 예비농업인과 청년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한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시범사업, 청년정책 수립을 위한 실태조사 사업 등이 발굴됐다.

교육시책으로는 작은학교 활성화 사업과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사업, 농산어촌 유학 확대 운영 등이 포함됐으며 농업정책으로는 청년농업인 수당지급과 청년협업농장 지원 등이 추진된다.

발굴된 시책은 실행계획을 수립, 내년부터 본격 시행하고 사업성과 분석 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해남군은 2021년 2월 기준 소멸위험지역 전국 226개 지자체 중 46%인 106개 지자체에 해당됨에 따라 지방소멸의 위기에서 벗어나고자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새로운 시책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명현관 군수는“국가균형발전 정책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쏠림 현상 가속화와 인구의 지속적인 유출로 불안정한 인구구조 형성 등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어 지방소멸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이번 시책발굴은 민관이 함께하는 공동협의체 운영을 통해 지역 스스로 위기극복을 위한 자구책을 마련한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