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윤재갑 의원, 바다 위 해경...알고 보니 '도로 위 무법자'
상태바
[칼럼] 윤재갑 의원, 바다 위 해경...알고 보니 '도로 위 무법자'
  • 문천웅 기자
  • 승인 2021.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공무차량 도로교법 위반 117건 역대 최대
해경, 도로교통법 및 안전교육 인지 심각
윤재갑 의원
윤재갑 의원

[투데이광주전남] 문천웅 기자 = 윤재갑 국회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해양경찰청 공무차량의 도로교통법 위반 사례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해경 공무차량의 도로교통법 위반 사례는 총 117건으로 확인됐다.

2018년 95건이던 위반 사례는 2019년 96건, 2020년 117건, 2021년 8월 기준 83건을 기록 중이며 이정도 속도라면 올해 도로교통법 위반 신기록이 다시 갱신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도로교통법 위반 내역을 살펴보면 ▲속도위반 101건 ▲신호위반 8건 ▲주정차위반 7건 ▲구간속도위반 1건으로 나타났으며 주로 경장과 경사 계급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 특성상 사건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현장에 도착해야 하기에 속도위반이 자주 있을 수 있지만 바다 위에서 주로 활동하는 해양경찰이 도로 위에서 이렇게나 많은 도로교통법을 위반하는 것은 또 다른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다.

이에 윤재갑 의원은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출동하는 해양경찰이지만 속도위반과 신호위반으로 다른 국민의 안전을 동시에 위협하고 있다”라며 “바다 위 국민뿐만 아니라 도로 위 국민까지 지키는 해양경찰이 되기 위해 도로교통법 숙지와 안전운전 교육에 더욱 신경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