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배원협, 국내육성 신품종 배 미국수출 첫 선적
상태바
나주배원협, 국내육성 신품종 배 미국수출 첫 선적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1.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배의 신화를 창조하자“는 염원 담아 힘찬 출발

[투데이광주전남] 박주하 기자 = 나주배원예농협(조합장 이동희)은 지난 17일 수출선과장에서 국내에서 육성된 신품종 배(신화, 창조)의 첫 대미수출 선적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나주시농업기술센터 이재승 소장, 농촌진흥청 배연구소 강삼석 소장, 농협전남지역본부 김원일 부본부장, 나주시지부,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수출 [사진=나주배원협]
나주배원예농협이 지난 17일 수출선과장에서 국내에서 육성된 신품종 배(신화, 창조)의 첫 대미수출 선적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나주배원협]

이번 선적된 국내육성 신품종은 신화 10.2톤(2040상자/5kg), 창조 3.4톤(680상자/5kg) 40피트 컨테이너 13.6톤 규모로 NH농협무역(대표이사 김재기)을 통해 미국 서부, 동부 전역의 한인마켓으로 수출된다.

신화, 창조품종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에서 2009년에 최종 선발돼 2015년부터 농가에 본격 보급된 순수 우리품종으로 수확기가 9월상중순이고 외관은 신고와 비슷하면서 맛은 뛰어나 추석명절 대표 나주배로 손색이 없다.

신품종 수출이 가능하기까지 전남도, 나주시, 농협중앙회, 나주배원협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전남도(도지사 김영록)는 미국 한인마켓과의 업무협약을 통한 시장개척과 수출선박 대란을 겪고 있는 수출업체에 부대비용을 추가 지원했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6년 전부터 국내육성품종 묘목을 공급하고 신화, 창조의 수급안정을 위해 농가의 배를 전량 매취해 공동선별 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했다.

이동희 조합장은 “무한경재시대의 나주배 활로는 맛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며 “내년에는 조생종 원황, 화산, 황금배와 함께 신화, 창조 등 신품종을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도록 국내외 판로개척에 온힘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