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1.4% '아슬아슬' 과반 지킬까…추석 민심 뒤엉킨다
상태바
이재명 51.4% '아슬아슬' 과반 지킬까…추석 민심 뒤엉킨다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밤 서울시 마포구 MBC 사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00분 토론회에서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왼쪽)가 이재명 후보의 리허설을 바라보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내년 대통령선거와 전국지방동시선거를 앞둔 추석 명절, 광주·전남은 여·야 대선 경선과 고발 사주 의혹 등 굵직한 정치 이슈가 최대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대선 후보는 누가 될지, 여야 어느 후보가 앞서게 될지 등을 놓고 지역 민심과 수도권 등 귀성객 여론 교환도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 광주형 일자리인 글로벌모터스(GGM)의 캐스퍼 출시 등 지역 이슈도 추석 밥상머리에 오르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지역정치권 동향을 종합하면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남의 최대 관심사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중 누가 여권의 대선 경선 후보로 확정되느냐다.

지난 12일까지 경선을 마친 충청, 대구·경북, 강원지역 순회경선과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에선 이재명 지사가 누적 51.41%(28만5856표)로 과반 승리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누적 31.08%(17만2790표)로 이 지사에 비해 20.33%포인트 뒤졌다.

이 지사는 50%를 넘겨 결선투표 없이 곧바로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지지율을 얻긴 했지만 '압승'이라고 보기엔 조금 아쉬운 1%포인트 남짓이라 아슬아슬하다.

반면 이 전 대표는 30%를 넘기며 추격세를 보이고는 있으나 '네거티브'와 지지자들의 팀킬 이미지가 이어지면서 불안한 상승세다.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다음 순회경선 지역은 최대 승부처인 호남이다. 광주전남은 25일, 전북은 26일 경선을 치른다.

이 지사는 50% 과반 압승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이 전 대표는 '의원직 사퇴'라는 초강수를 두며 막판 추격을 통한 결선투표를 노린다.

호남은 권리당원만 20만명 이상인 데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에 호남이 연고인 권리당원이 40% 정도 되는 것으로 추산한다.

추석 연휴 기간 충돌하고 뒤엉킨 민심이 호남권 순회경선 결과로 나타나면 사실상 민주당 대선 판도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야권인 국민의당 후보가 누가 될지도 관심사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윤 전 총장의 핵심 참모인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지난해 4월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에게 고발장을 보냈다는 것은 거의 '팩트'로 굳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윤 전 총장이 고발을 사주했다고 입증되는 것은 아니지만 타격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21.9.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광주전남에선 윤 전 총장의 건들거리며 걷는 거만한 모습이나 '도리도리', '쩍벌남', '검찰주의자'에 '고발 사주 의혹'까지 더해지며 부정적 시각이 팽배하다.

차라리 시원시원하고 할 말은 하고 유쾌한 홍준표 의원에게 더 점수를 주는 모습이다.

실제로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광주전남에선 윤 전 총장보다 홍 의원 지지율이 더 높게 나온다.

내년 대선 이후 치러지는 지방선거도 관심사다.

광주시장 선거는 현직인 이용섭 시장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간 리턴매치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후보군으로 꼽히던 민형배 민주당 의원(광산구을)은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전남지사 선거는 아직 후보군이 명확하지 않다. 현직인 김영록 지사의 독주체제가 예상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과 이에 따른 재난지원금 등 민생 관련 이슈, 광주형 일자리인 글로벌모터스의 첫 양산 차량인 경형 SUV 캐스퍼의 역대급 흥행 돌풍도 화젯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캐스퍼는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온라인 계약하며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8940대를 기록하며 현대차의 내연기관차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기존 기록은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1만7294대였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지역 민심은 이 지사의 대세론과 이 전 대표의 추격전을 놓고 고민하는 분위기"라며 "추석 연휴 기간 민심에 따라 분위기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양쪽 다 호남 민심 잡기에 총력전을 펼치는 가운데 권리당원과 대의원 등 조직력이 강한 광주는 이 지사가 우위, 전남은 영광 출신의 이 전 대표가 격차를 좁힐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