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경찰, 금융기관 대상 ‘찾아가는 보이스피싱 예방’홍보활동
상태바
보성경찰, 금융기관 대상 ‘찾아가는 보이스피싱 예방’홍보활동
  • 신재현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경찰, 금융기관 대상 ‘찾아가는 보이스피싱 예방’홍보활동
[투데이광주전남] 신재현 기자 = 보성경찰서는 관내 금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사례로 저금리 이자로 대환 대출 해주겠다고 속이고 선입금을 요구 주민번호,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휴대폰이 고장났다고 가족을 사칭해 돈을 요구하는 경우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금융기관 직원에 고객이 불안해하거나 다급하게 움직이는지, 다액의 현금을 반복적으로 송금하며 누군가와 계속 통화하는지, 특히 1,000만원 이상 현금 인출 시 112에 신고토록 당부했다.

보성경찰서장은 “관내에서 단 한 건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없도록 금융기관과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홍보와 신속한 대처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