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목포항·여수광양항 활성화 날개
상태바
전남도, 목포항·여수광양항 활성화 날개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정부예산안에 항만 활성화 사업 16건 1천265억 반영
전남도청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전라남도는 2022년 정부예산안에 국가무역항 활성화 사업으로 1천265억원이 반영돼 여수광양항을 동북아 물류 허브로 목포항을 서남권 지역 핵심산업 지원 중심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한 개발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신규사업으로 ‘목포 대반동 수제선 정비사업’ 1건과 계속사업으로 ‘광양항 특정해역 준설사업’ 등 15개 사업이 반영됐다.

여수광양항에는 8개 사업 790억원이 편성돼 항만배후단지 확대와 신규 부두 건설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게 됐다.

부족한 항만배후단지 추가 확충을 위해 북측 항만배후단지 조기 개발사업 25억원 광양항 항만배후단지 확대 지원사업 146억원이 반영됐다.

새 일자리 창출과 항만경쟁력 강화를 위한 항만재개발 사업으로 3단계 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 10억 7천만원 3단계 투기장 항만재개발 진입도로 개설사업 3억 7천만원 묘도 항만재개발 재정지원 사업 100억 4천만원이 포함됐다.

또한 여수 석유화학 부두의 안전성 확보와 생산성 향상을 위한 낙포부두 재개발 사업 86억원 제2 석유화학부두 건설 30억원 광양항 특정해역 준설 388억원을 확보했다.

목포항에는 7개 사업 475억원이 반영됐다.

반영 사업은 목포?제주 간 여객선 이용자의 안전과 화물증가에 따른 원활한 화물 처리를 위한 목포 내항 여객부두 건설사업 1억원과 목포 내항 어항 기능의 북항 이전에 따른 북항 어선 물양장 건설공사 149억원 북항 배후부지 진입 도로개설 사업 40억 6천만원 원도심 회복과 관광벨트 조성을 위한 남항 매립지의 남항 투기장 환경개선사업 35억원 고하도 경관조명 조망과 해상케이블카 개통·대반동 스카이워크 설치 등으로 관광객이 급증하는 노후 항만시설 정비를 위한 대반동 수제선 정비사업 4억원이다.

또 목포신항의 주요 화물인 수출 및 환적 자동차 물동량과 철재 물동량을 원활하게 처리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신항 대체 진입도로 건설사업 101억원 신항 제2자동차부두건설사업 1억원 신항 예부선 부두 건설공사 143억원이 반영됐다.

이번에 반영되지 않은 광양항 자동화 컨테이너 부두 구축사업비는 올해 2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목포신항 제2 자동차부두 건설사업은 부두 규모 확대에 따른 사업비 증가로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2개 사업은 각각 기획재정부와 KDI의 예비타당성조사와 타당성 재조사가 통과하는 대로 국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목포항·여수광양항 항만 활성화 분야 국비 확보로 목포항은 서남권 지역 핵심 산업 지원 중심 항만으로 여수광양항은 동북아 물류 허브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