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88%만 주는 재난지원금, 기가 막혀…부자는 무슨 죄"
상태바
이재명 "88%만 주는 재난지원금, 기가 막혀…부자는 무슨 죄"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 정책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2021.7.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YTN 뉴스라이트에 출연, 여야가 소득 하위 88%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미 우리가 경험이 있다. 아동소득을 지급할 때 상위 10% 부자니까 빼자고 했다. 그런데 어떻게 됐나"라며 "10% 대상자 골라내는 게 비용이 더 들더라. 그래서100%로 바꿨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런) 경험이 있다. 경험 속에서 배우지 못하는 사람이 제일 모자란 사람이다"며 "12% 골라 내자고 겨우 그것도 25만원 주겠다고, 그 엄청난 행정비용을 지급하는 게 손실이다"고 여야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것은 가난한 사람을 도와주는 게 아니고 경제활성화 정책이고 고통받은 것에 대한 일종의 위로금인데 이 돈이 어디서 생긴 것이냐"며 "부자들, 상위 소득자가 더 많이 낸 세금인데 세금 많이낸 게 무슨 죄라고 세금 많이 낸 사람을 굳이 골라서 빼느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어려울 때는 콩 한쪽도 나눈다는 옛말이 있는데 얼마나 섭섭하겠나"라며 "그러면 나중에 세금내기가 싫어진다. 저는 왜 이런 비효울적이고 비경제적이고 경험에 어긋나는 이상한 일을 하는지 정말 이해가 안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