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공무원의 갑질 폭언...'도마 위'
상태바
무안군 공무원의 갑질 폭언...'도마 위'
  • 문천웅 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 군청 출입 막으며, 폭언 논란

[투데이광주전남] 문천웅 기자 = 민선7기 김산 무안군수의 "군민을 섬기겠다"는 공언이 공염불에 그칠 모양새다. 70대의 연로한 지역민이 한 공무원의 갑질 폭언에 정신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어서다. 

무안군청
무안군청

22일 무안군과 지역민 등에 따르면 무안군 공무원 A씨는 21일 본청 1층 현관에서 지역민 B씨(71·여)의 출입을 막으며 1시간여 동안 실랭이와 폭언을 벌여 물의를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민 B씨는 21일 오전 9시 10분께 무안군청 기획실을 찾았으나, A공무원이 1시간이상 출입을 막으며 “당신이 거길 왜 들어가려고 해” “이 할머니가 군청을 온통 휘젓고 다닌다”는 등 폭언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B씨는 “무안군 일부 공무원들이 할머니는 민원인 취급도 안 한다”며 “나이 먹은 할머니라고 비웃고 비아냥거린다”고 정신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고통을 호소했다. 

해당 민원인 B씨는 며칠 전에도 재산세 관련, 세무민원과 2005년도부터 소유해오던 토지가 자신도 모르게 2010년 필지합병 등으로 직불금을 탈 수 없어 민원 제기를 위해 군청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공무원 A씨는 "일부 폭언 사실을 인정하며, B씨가 지난주에 찾아와 재산세 관련 세무민원을 제기해 장시간 설명을 드렸는데도 자꾸 찾아와 민원과 아무 관련이 없는 기획실을 방문하려 해 막았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